Friday, February 20, 2009

'범죄수사' 박사에서 '부패추방' 시장으로 - 안산시장

오랜 검찰공무원을 하다 안산시장이 되었다는 이 사람. 외국인노동자가 많은 이 곳 안산시에서 이런 마인드를 갖고 일하는 시장이 있어 그나마 다행인 듯 하다. 물론 자세한 내용을 모르고 이면에 가리워진 진실이 있을 수 있겠지만 최소한 기사에 언급된 그의 생각은 다른 지자체장에게 몇 가지 시사점을 전해준다.

특히 외국인노동자 인권 조례 추진 및 타이 축제 후원, 외국인노동자와 한국인 사이에 결혼해서 출산한 아이들의 복지,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지원이 부재한 중앙정부에 대한 비판적 시각 등이 눈에 띈다.

외국인노동자 인권 조례에 반대하였던 사람들에게는 시원스레 한 마디 해주기도 한다:

"반월·시화공단에는 외국인들이 일자리를 빼앗는다고 반발하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현실을 모르는 답답한 소리죠. 그들이 없으면 공단의 8천개 공장이 돌아가지 않습니다"

이런 사람이 한나라당 공천으로 시장이 되었다니 그것 또한 아이러니다.

기사 바로가기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