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September 07, 2008

Beijing's new airport express train

베이징을 마지막으로 찾았던 때는 2007년 3월. 당시 올림픽 준비를 한다고 부지런히 여기저기 공사를 하던 베이징은 올림픽 개최에 맞춰 준비를 끝냈다 한다. 이번 베이징 방문에서는 무엇이 바뀌었고 무엇이 그대로인지 한번 보고 싶었다.

공항에 도착하자 마자 눈길을 끈 것. 아시아나항공을 타니 새로 만든 신청사 Terminal 3에 도착한다. 새로 만든 곳이라 그런지 깔끔 그 자체. 넓직한 공간, 비교적 한산하여 답답한 느낌이 없어 좋았다.

Terminal 3에서 터미널 연결용 기차를 타고 입국 수속 장소로 옮겼다. 약 1km 정도 갔을까 싶더니 도착.

수속 모두 마치고 짐 찾고 나오니, 평소 택시타고 가던 시내를 어떻게 갈까 생각하다 이번에 새로 개통했다던 Airport Express Train을 타기로 하였다. 베이징 역시 교통카드가 도입되었다 하여 하나 구입. Deposit 20yuan, 추가로 50yuan 적립. Airport Express Train은 25yuan이었다. Dongzhimen까지 가는 이 기차를 타고, 한 정거장 못미쳐 내린 이후, 역시 새로 개통했다던 10호선 지하철을 이용, 이후 다시 1호선을 타고 Dongdan까지 왔다. 지하철 이동에는 모두 단돈 2yuan. 구간에 상관없이 지하철 요금이 2yuan으로 고정되었다 한다. 예전 2002년 당시에도 2yuan이었던 지하철 요금이 변하지 않아 지난 몇년간 상승한 물가, 생활수준을 고려하면 대단한 일이라 생각했는데...저녁 신문을 보다 우연히 알게 된 것은 올림픽 기간 승객 수송 및 대중교통 이용률 증가를 위해, 그러므로써 대기오염 개선을 위해, 공공요금을 파격적으로 내렸다 한다. 올림픽 지난 이후에 다시 올릴 것에 대해 현재 찬반 논쟁 중이란다.

아무튼 새로 생긴 Airport Express Train 덕에 8~90원은 내야 가던 시내-공항길을 3분의 1도 안되는 가격으로 갈 수 있게 되었다. 아래 그림들은 Terminal 3 및 Airport Express Train의 실내/실외 모습들.

아래는 신규 건설한 Terminal 3 모습. 도착하던 날 개막식을 앞둔 Paralympic Games로 인해 공항 청사 내부에 Paralympic Games 관련 홍보물과 안내소가 여기저기 눈에 보였다. 얼마전까지는 하계올림픽 관련 홍보물이 있었을 것이다.














Airport Express Train 외부 모습.















Airport Express Train 내부 객실 모습. 꽤 쾌적한 모습인데, 사진 찍으며 가느라 앉아 보진 못했다.















Paralympic Games 관련 방문객을 위해 마련된 자원봉사 안내데스크. 사진 속의 데스크엔 대학생으로 보이는 남녀 한쌍이 있었는데 더듬거리는 영어로 친절하게 응대한 것이 인상적이다. Paralympic Games 안내 책자를 찾으니, 다 떨어졌다며 다른 곳까지 가서 한 부 가져다 주었다.


Posted by Picasa

2 comments:

Anonymous said...

공항 내부가 덜 답답해보이네. Airport Express가 25yuan이라니! 정말 싸다.^^

Anonymous said...

와 싸다 25yuan이라니, Airport Express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