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August 22, 2008

차라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최시중방통위장, 이동관대변인, 유재천KBS이사장, 차기 유력후보 등이 며칠전 만나 KBS 관련 얘기를 나누었다는 사실이 일간지 특종으로 보도되었다.

기사에 따른면 "청와대는 '지난 17일 KBS 후임사장 인선을 놓고 정정길 대통령실장 등 정권 실세들이 모여 대책회의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인선에 대한 구체적인 얘기는 없었다"고 22일 해명했다"고 한다. 그런 말을 뻔뻔하게 지껄이는 그 심보가 참으로 시커멓다.

불법적으로 KBS 사장 해임을 진행하고, 차기 사장 후보 신청을 받아놓은 상태에서 정권실세 및 유력후보를 모아 모임을 진행했는데, 단지 KBS 관련 현안에 대해서만 논의하고 인선에 대한 구체적인 얘기는 없었다? 전임사장 해임 및 차기사장 인선이 가장 큰 현안인데 그걸 빼면 뭘 논의한건가?

차라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바로 며칠전까지만 해도 청와대는 KBS사장 인선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말을 해놓고 (믿을 사람 없겠지만서도...), 얼마되지도 않아 이리 모임을 갖으니, 무슨 말을 하더라도 믿을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방통위원 및 방통위원장의 정치적 독립성을 규정한 법률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사장임명제청권을 가진 KBS이사회 이사장은 후보중 유력후보를 사전에 만나고...아주 잘한다.

인간이 어떻게 하면 저리 타락할 수 있는지, 부끄러움을 모르는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