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February 07, 2007

인연 그리고 헤어짐

"요즘엔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 잠시 얘기 나누고 했던 사람들을 바라보며 혼자 상념에 젖곤 합니다.

이렇게 헤어지면 다시 못만날 수도 있겠구나...하는 생각들.

인연이란 것이 참 묘하지요."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