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May 15, 2006

런던에서 살아가기 - 존재의 이유(?)

런던에서 산지도 벌써 만 7년이 되어간다는 것을 새삼 느끼며 흠칫 한번 놀래주었다. 어느덧 서울 다음으로 가장 오래 산 곳이 되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기도 하고...

처음 런던에 와서 지낼 때 가장 부담스러웠던 것은 외국 사람들 많이 모인 파티에 갔을 때였다. 피부색 비슷한 동양애들이 제법 있으면야 부담도 덜 되곤 하였지만, 어쩌다 백인애들 우르르 있는 자리에 가거나 영국애들만 있는 곳에 가면 문화적 이질감과 언어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쭈뼛거리며 시간때우는데 애먹곤 하였다.

그런 인고(?)의 세월을 지내고 이젠 어느 정도 '현지화'가 되었다는 느낌이 가끔 들 때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역시 앞서 얘기한 파티나 모임에 갈 때이다. 생각이 바뀌면 자세도 바뀐다고 하던가, 예전의 부담감이 '나 혼자 다름'으로 인한 불편함이었다면, 지금은 다른 내가 참여함으로써 그 모임에 문화적 다양성을 가져다 준다고 생각을 하게 된다. 백인애들 모인 곳에서는 동양인으로서 그 들에게 차이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고, 그들이 겪을 기회가 없었던 다른 문화에 대해 한번이라도 접하게 해주는...뭐, 이런 식의 생각이다.

물론 나 역시 그들에게 배우고 새로 알게되는 것이 매번 있지만, 그래서 어색할 경우도 자주 있지만, 서로 다르다는 차이를 벽이 아닌, 소통의 기회로 여기게 되었다는 것은 참 다행이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