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November 03, 2005

"제 갈 길을 가라, 남이야 뭐라든"

어제, 그제 연달아 마감이 다가온 일자리가 두 군데 있었지만 그냥 뭉개고 지원하지 않았다. 사실, 절반은 못했다고 해야 옳겠다. 일단 지금 쓰고 있는 chapter가 끝이 나지 않아서 마음이 급해 못했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지원해서 될 것이라는 확신이 없었고, 그 중의 하나는 지원해도 정말 마음 편히 갈 것인가 하는 확신이 없었다. 결국 100% 마음에 드는 자리가 아니라는 것.

나중에 급하면 골라 갈 시간이 있을까 싶지만, 아직은 골라가고 싶은 것이 솔직한 마음이다. 급여 높고, 편한 자리 원하지도 않는다. 그냥 신나서 절로 몸과 마음이 움직이는 그런 일이 있으면 좋겠다. 하던 일 때려 치우고 공부하러 왔으니 비슷한 느낌의 갑갑한 곳을 찾아가기에는 좀 아쉽지 않냐 말이다.

오랜만에 생각나 찾아본 글. 자주 새겨 봐야 겠다.
"제 갈 길을 가라, 남이야 뭐라든"
"Segui il tuo corso, e lascia dir le genti"
"Go on your way, and let the people talk"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