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October 19, 2004

말, 긴장

긴장하면 말을 더듬는 사람있고, 만연체로 길게 늘어져 말 많은 사람이 있다 하는데, 난 둘 다에 해당되는 것이 확실하다. '엄...', '아...' 등등 문장 사이, 단어 사이에 끼어 드는 잡음 역시 많아 지고.

예전에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내 목소리를 녹음해서 들은 적이 있었다. 그 무수한 잡음과 단절의 말잔치를 들은 뒤의 실망감...

단어 하나 하나의 의미를 씹어 보는 연습을 해야 겠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