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September 28, 2004

이사2

지난 주 이사를 했다. 앞선 글을 읽은 분은 무슨 반복이냐 하겠지만, 또 이사를 했다. 먼저 한 이사는 일요일 이사였고, 지금 말하는 이사는 목요일 한 이사다. 일요일 이사를 하면서 어처구니가 없던 것이, 방은 수정이가 처음 봤던 방보다 배치구조도 안좋을뿐더러 규모도 무지 작았던 점이다. 방안을 들어서면 숨이 막힐 듯한, 1년을 살면 10년을 늙을 것 같은 탁한 느낌. 80년대초에 문열었다고 하는데, 그 때 설치해서 한번도 바꾸지 않은 듯한 pull-down 형식의 침대가 좁은 방 한 가운데를 차지하며 방문 조차 활짝 열리지 않았다 (소파형 침대는 많이 봤어도 이런 침대는 처음 봤다. 침대를 쓰지 않을 때에는 침대 매트리스와 받침을 들어 올려 벽에 기대 놓았다가 잘 때 내리는 방식인데 사진을 찍어야 설명이 될 듯 하다...).

워낙 어처구니없어 이사 다음날 바로 항의 이메일을 보내놓았더니 하루 더 지나 연락이 왔다. 옆집 빈집이 있는데 그 집 보고 마음에 들면 거기로 이사하겠냐고...

장판(?)을 새로 깔아야겠다는둥, 벽 페인트를 새로 깔끔하게 칠해야 겠다는둥 하며 어떻게든 상황을 개선시켜 보려 논의도 하며 마음을 다스리다가 그 제안을 받고, '혹시나' 해서 가 보았더니 훨씬 상태가 양호하여 이사하기로 결심하고 그 날 저녁 바로 당장 쓸 짐부터 옮겨 놓았다. 나머지 짐은 토요일 마저 옮기고.

이번 이사의 결론 - 최소한의 DIGNITY가 유지될 수 있는 주거 환경이어야 정신건강이 유지된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