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November 25, 2013

This blog is migrating to wordpress platform

I have been considering a move to wordpress platform for a while, and have started the migration. This blog will stay active, but readers are kindly reminded that new updates are going to be posted only on http://urbancommune.net

I am working with various tips to ensure permanent links are not affected so that each blogger posting can be redirected to the corresponding wordpress posting. This has been proven to be time-consuming for me and will require more time. In the meantime, my sincere apologies for any inconvenience.

If you were subscribing to this blogger via e-mail or RSS subscription, you can continue to do so on http://urbancommune.net


Tuesday, November 19, 2013

Selected papers on Capitalism in China - free to download until the end of 2013

Taylor & Francis online has put together a selection of papers on China's Capitalism. The topics range from economics and finance to management and development studies. In total, 15 papers published between 2007 and 2013 are listed on its themed page, and are free to download until the end of December 2013.


URL: http://explore.tandfonline.com/page/bes/china-the-economic-powerhouse/china-capitalism

The selection has picked up my own paper, "Unequal Cities of Spectacle and Mega-events in China", which discusses China's key developmental issues (accumulation and social stability) through the lens of mega-events.

Other interesting papers include:

Civil Society, Corporatism and Capitalism in China by Jude Howell

The Integration of China into Global Capitalism by Leo Panitch and Sam Gindin

The 'Beijing consensus' and the 'Singapore model': unmasking the myth of an alternative authoritarian state-capitalist model by Stephan Ortmann

Friday, November 15, 2013

Free access to the journal Environment and Urbanization until 9 December 2013: Includes two papers of mine

SAGE has just announced that to celebrate the 25th anniversary and the 50th issue of the journal Environment and Urbanization (http://eau.sagepub.com/content/by/year), all contents of the journal are given free access. This is for a limited period only until 9th December 2013.

This also means two of my papers from the journal, listed below, are freely available until the date:

Shin, H.B. and Li, B. (2013) Whose Games? The costs of being "Olympic citizens" in Beijing.Environment and Urbanization 25(2): 549-566 View on the journal site


ABSTRACT. Mega-events such as the Olympic Games tend to be accompanied by copious media coverage of the negative social impacts of these events, and people in the affected areas are often thought to share similar experiences. The research in this paper, which focused on the Beijing Summer Olympic Games of 2008, unpacks the heterogeneous groups in a particular sector of the housing market to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how the Games affected different resident groups. The paper critically examines the experience of migrant tenants and Beijing citizens (landlords in particular) in “villages-in-the-city” (known as cheongzhongcun), drawing on their first-hand accounts of the citywide preparations for the Games and the pervasive demolition threats to their neighbourhoods. The paper argues that the Beijing Summer Olympiad produced an uneven, often exclusionary, Games experience for a certain segment of the urban population. 
(Selected images from the paper)


Shin, H.B. (2008) Living on the edge: financing post-displacement housing in urban redevelopment projects in Seoul. Environment and Urbanization Vol.20 No.2, pp.411-426. View on the journal site
ABSTRACT: This paper examines the displacement experiences of urban poor tenants in Seoul, South Korea, and the constraints on their financing of post-displacement housing. Since the mid-1980s, urban renewal of slums and dilapidated neighbourhoods in Seoul has been geared towards clearance and wholesale redevelopment. This approach is accompanied by legalization of land tenure for dwelling owners without de jure property rights, and is based on profit-led partnerships between property owners (both on-site dwelling owners and absentee landlords) and developers. Since the end of the 1980s, tenants have been given the option, if eligible, of in-kind compensation (access to a public rental flat) or cash compensation. Neither choice, however, reflects the needs of poor tenants who still find it difficult to finance inevitably increased housing expenditures. Policy measures are necessary to increase the range of options available to tenants upon displacement.
(Selected images from the paper: Nangok (난곡) neighbourhood before and after the redevelopment)


Wednesday, November 13, 2013

Urban Asia and China | LSE-Peking University Summer School, August 2014

I am running a summer school course, Urban Asia and China (course code: LPS-GY201) as part of the LSE-Peking University Summer School in August 2014. The Summer School runs between 11-22 August 2014, and takes place in Beijing. More information on the Summer School can be found here: LSE-Peking University Summer School. Applications for the 2014 entry will be accepted from January 2014.

Below are the details of the above course. Please circulate and spread the words to any interested students.


LSE-PKU Summer School 2014

LPS-GY201: Urban Asia and China: Cities, Society and Development



Instructor

Dr Hyun Bang Shin
Associate Professor in Geography and Urban Studies
Department of Geography and Environment
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

Hyun Shin is a specialist in urban Asia and lectures in the Department of Geography and Environment. His research includes the critical analysis of political economic dynamics of contemporary urban development and covers Asian urbanisation, speculative urbanism, displacement and gentrification, the right to the city, and mega-events as urban spectacles. Recently, he was the recipient of the STICERD/LSE Annual Fund New Researcher Award in 2009, which funded his two-year research (May 2009 - July 2011) on the socio-spatial and political implications of the 2010 Asian Summer Games in Guangzhou, China. In 2012, he organised workshops in London and Santiago de Chile, together with colleagues from the UK, Chile and Argentina, on Towards an Emerging Geography of Gentrification in the Global South. These workshops were part of the Urban Studies Seminar Series (2011-2012),funded by the Urban Studies Foundation and the Urban Studies journal. He is currently working on a number of publication projects including a co-authored monograph and a co-edited volume on critical discussions of gentrification in the global South. His book on Making China Urban is also expected to be published in 2015 from Routledge.

For more information, see his personal web page, his department profile or his entry on the LSE Experts directory.

Course Overview

The course explores the contemporary dynamics of urbanisation in Asia, with special emphasis on cities in East and Southeast Asia that have experienced rapid urban development with strong state intervention in city-making and economic development. The course will benefit from the geographical advantage of taking place in Beijing and make use a number of China case studies to examine the differences as well as similarities of urban development between Chinese and other Asian cities.

Applying interdisciplinary and comparative perspectives, the course encourages students to develop critical knowledge and comparative understanding of how urban space is transformed in different social, economic and political settings, and what socio-spatial implications are made in a differentiated way upon local populations. The course will draw on various examples of urban policy and practice from cities across Asia, with emphasis on newly industrialised economies in East and Southeast Asia.

Throughout the course, we ask whether the concepts and theories born out of the (post-)industrial Western urban experiences can be applicable to the understanding of urban Asia. We also ask what are the challenges that cities in East and Southeast Asia face, given its current development trajectory. We do this by examining a set of carefully selected themes that address (a) the integration of Asian cities with the global economy, (2) the distinctive characteristics of Asia’s urban development, and (3) the place-specificities of state intervention in forming urban growth strategies.

Recommended Preparatory Reading List

  • Campanella, T.J. (2008) The concrete revolution: China’s urban revolution and what it means for the world. New York: Princeton Architectural Press
  • Forrest, R. and Lee, J. (eds) (2003) Housing and social change: East-West perspectives. London: Routledge
  • Friedmann, J. (2005) China’s urban transition. Minneapolis, MN: University of Minnesota Press
  • Gordon, M. (2011) Ghetto at the center of the world: Chungking Mansions, Hong Kong.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 Knowles, C. and Harper, D. (2010) Hong Kong: Migrant lives, landscapes, and journeys.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 Par, B-G. et al. (2012) Locating neoliberalism in East Asia: Neoliberalizing spaces in developmental states. Chichester: Wiley-Blackwell 
  • Robinson, J. (2006) Ordinary cities: Between modernity and development. London: Routledge

Prerequisites: None

Assessment: Essay, 50% (1,500 words); Final Exam, 50%

Students are required to produce a 1,500-word assessed essay by the end of the course. There will also be a closed book final written examination with essay style questions.

Session Overview

Session 1: Globalising World, Speculative Urbanism and Asian Cities
Session 2: Cities in Transition: Urban Change in (Post-)Socialist Cities
Session 3: City-remaking: Politics of Urban Development
Session 4: Olympic Cities: Urban Spectacles, Mega-events and Mega-projects
Session 5: Gentrification and Politics of Displacement in Urban Asia
Session 6: Rural-urban interstices: Sub-urban Development and Informality
Session 7: China’s mega-city regions and regional governance 
Session 8: Urbanisation, migration and citizenship
Session 9: Financial crisis and social change
Session 10: Sustainable Development and Future of Cities


Guangzhou - Seoul - Singapore - Shanghai - Hong Kong - Ho Chi Minh City (c) Hyun Bang Shin (various years)

Saturday, September 28, 2013

Our Bodies: Whose Property? by Anne Phillips. Book Review in Korean

이번 달 경향신문 해외 책 리뷰는 이 책으로 하였습니다. 생각할 꺼리는 많이 던져주면서도 명쾌한 답은 쉽사리 주지 않는 책이었습니다 ... Reviewed in this month for a Korean daily... A short but an insightful book that provides a lot to think about but no simple straightforward answer.

Original link: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9272143285&code=900308 (Posted on the newspaper site on 27 September 2013)

Review begins...


페미니스트 정치이론가로서 민주주의, 평등, 다문화주의 등에 대해 많은 글을 쓴 앤 필립스는 현재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LSE) 교수로 재직 중이다. 현대 자유주의 이론의 협소함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줄곧 견지해 온 그가 2013년 펴낸 신작 <우리의 몸: 누구의 소유물인가?>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육체란 무엇인가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다.

자본주의 체제에서 법적인 자유인으로서 노동력 판매를 통해 존재가치를 인정받을 수밖에 없는 현대인이라 하더라도 자기 몸 자체가 매매의 대상이 되는 것은 꺼리기 마련이다. 어느 누구도 임금노동에 종사한다고 해서 이를 근거로 고용주가 그 사람의 신체마저 구속하는 것은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쉽사리 자기 몸에 대한 배타적 소유권을 주장함으로써 자기 신체를 타인의 침범으로부터 보호하고자 하며, 나아가 자기 몸에 대한 처분의 자유를 주장한다. 소소하게는 문신이 여기에 해당하며, 혈액이나 장기 매매도 이에 해당할 수 있다.

앤 필립스는 이 책에서 강간, 대리모, 장기매매 등 세 가지 사례를 통해 몸에 대한 소유의 관점이 어떤 문제점을 지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몸을 단지 개인에게 속하는 것으로 보기보다 하나의 소유물로 취급하여 권리 주장을 하는 것은 경우에 따라 모순된 결과를 가져온다. 예를 들어 강간을 비판하기 위해 강간을 가해자가 피해자의 배타적 소유물인 피해자의 육체를 동의 없이 강제로 불법 침탈한 것으로 비유할 수도 있다. 하지만 불임가정을 위해 임신을 자원하는 이타적 감성의 대리모는, 임신 기간은 몸의 일부를 타인에게 임시 임대하는 기간이기에 이에 대한 적절한 보상, 즉 임대료를 받아야 한다는 관점을 기분 나쁘게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다.

몸을 개인의 소유물 또는 매매의 대상으로 여기는 입장을 더욱 밀고 나갈 경우, 대부분 국가에서 불법으로 규정된 장기매매조차 법적으로 허용해 급증하는 장기매매 수요에 대처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주장의 근거는 몸에 대한 개인의 소유권과 자유로운 처분권의 인정이며, 이를 통해 개개인에게 ‘여유’ 장기에 대한 매각 권리를 보장하고 장기매매를 허용하자는 것이다. 

더욱이 여기에 사회복지 논리가 덧붙여지면, 빈곤층의 경우 장기매매를 통해 생활고를 일시적으로나마 법적으로 정당하게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도 성립하며, 나아가 장기밀매를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장기매매에 나서는 선의의 피해자가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게 하자는 주장도 나올 수 있다. 앤 필립스에 따르면 이런 주장은 소유물과 개인 선택의 자유를 인정하자는 명목하에 빈곤 자체를 낳는 사회불평등의 문제를 외면하는 것이다. 즉 빈곤층에 대한 배려와 환자의 생명 존중이라는 미명하에 장기매매에 나설 수밖에 없는 매각자의 불평등적 지위가 가려진다.

성노동자의 성매매 자유 인정 주장도 마찬가지다. 급진적 자유주의 입장에서 성매매를 개인의 권리로 인정, 성노동자의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인정하자는 주장이 나올 수 있는데, 이 경우 성매매와 관련된 많은 불평등적 상황에 대해서는 눈감아버리게 되는 부정적 결과를 낳게 된다. 즉 성노동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곧잘 이용되는 강제적 마약 중독이나 억압적 불평등 고용관계, 그리고 성노동을 통해 생계를 유지할 수밖에 없는 불평등한 경제관계 등에 대한 논의가 빠진 성노동자의 권리 인정은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앤 필립스는 이 책에서 해결책을 내세우진 않는다. 인간 몸이란 주제는 가위로 재단하듯이 결론내리기 힘든 것이기도 하다. 다만 확실하게 주장하는 것은, 인간 몸에 대한 소유물 담론은 급진적인 주장을 하려는 사람이나 보수적인 주장을 하려는 사람 모두에게 차용되지만, 몸과 관련된 각종 사회 문제 해결이 이러한 담론을 통해서는 어렵다는 점이다. 특히 신체의 전부 또는 일부의 매매와 관련된 매각자, 매수자의 불평등적 관계는 사회에 내재된 근본적 모순으로 인한 것이며, 이러한 모순에 대한 고민 없이 자유로운 의사결정에 의한 평등적 매매 주장은 허구적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Wednesday, June 19, 2013

Book Review [In Korean]: Shanghai Gone by Qin Shao

This is the fifth monthly contribution to the Korean daily newspaper, The KyungHyang Shinmun. I have chosen by Qin Shao, Professor of History at The College of New Jersey. There is an excerpt of the book in English, which can be viewed on the Asia Society web site on this link.

The book discusses the life and struggle of Shanghai's displacees whose life courses have abruptly changed by the city-wide redevelopment projects. Facing the almighty power of the state, developers, media and so on, displacees are transformed from ordinary residents to an occupational petitioners, a barrack-room lawyer or a community leader. The rights discourse spelled out by these people also provides a fascinating insight for our understanding on how the interaction between reform measures (economic, political and legal) and people's response to these have reshaped their rights awareness and views on social justice.

The contents of this book resonate with my own research on residents' displacement and redevelopment in Seoul (Nangok neighbourhood, 난곡) in South Korea (see my papers from Geoforum and Environment and Urbanization) as well as in Beijing and Guangzhou in China (in particular, my papers from Antipode and Urban Studies).


2013년 6월 22일 지면 게재 예정 [해외 책] 서평 송고 원고:
(게재된 원고 바로보기)


상하이, 사라지다 (Shanghai Gone: Domicide and Defiance in a Chinese Megacity), 샤오
  
상하이 정부 통계를 근거로 유추해보면 2003년부터 2010년까지 48 가구대략 150만명 가까운 시민이 철거이주 대상이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2003 기준 상하이  가구수가 486만이었으니, 8 동안     집꼴로 각종 개발사업으로 인해 철거이주된 셈이다이러한 통계에는 농민공이라고도 불리우는 이주노동자가 제외되니 실제 철거이주된 도시민 규모는 훨씬   것이다중국의 20세기초 도시화 과정을 연구하던 동양사학자  샤오가 2013 발표한 저작 <상하이사라지다> 최근 10년에 일어난 상하이의 도시개발로 인해 집과 일상이 파괴된 보통 사람들의 고난과 투쟁 역사를 담고 있다.

중국 사회주의 정부하에서 재개발은 애초 주거환경개선이라는 복지적 성격이 강하였다. 이러한 성격이 근본적으로 변한 것은 1990년대 집중된 주택 상품화, 토지 상품화 정책에 기인한다. 국가소유인 토지의 사용권이 시장 거래 대상이 되고, 판매 수익이 지방정부 예산외 재원으로 편입되면서 지방정부가 토지개발에 이해관계를 갖는다. 여기에 급속히 팽창한 주택시장에 몰린 투자사, 건설사 등과 공통의 이해관계를 토대로 협력적 관계를 맺은 것이다. 이로써 도시재개발은 이상 복지라기보다는 이윤추구를 위한 수익사업이 것이다.

샤오는 도시재개발이 도시민 거주지의 의도적 파괴(Domicide) 귀결한다고 이해한다. 10 가까운 기간 동안 수행한 현지 연구 결과를 집약한 <상하이, 사라지다> 중국 도시민의 삶과 운명, 투쟁을 여러 주민의 인생사를 통해 풀어낸다. 개별 가구가 투쟁 과정에서 정부 관료나 철거회사, 건설사 등으로부터 겪은 수모, 냉대가 생생히 그려지고, 청원을 하고 시위를 하는 과정에서 감수한 각종 고초와 인내가 생생히 묘사되고 있다. 저항을 통해 평범한 유치원 선생님은 고압적 정부기관을 이상 두려워 않는 직업적 청원자 되기도 하며, 평범하던 주민들이 문화혁명 당시 슬로건을 역으로 이용하여 권리주장도 펴고 국제정세도 고려하며 비슷한 처지의 피해자들에게 법률 자문도 하는 전략적 활동가로 바뀌기도 한다.

책은 또한 도시 개발로 인한 집의 파괴가 주민에게 물리적 악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이주에 따른 경제적, 사회적 충격 역시 제공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특히 오랜 세월 정들었던 집이 없어지고 마을이 사라지고 도시의 외관이 탈바꿈하는 과정에서 개인, 가정, 도시의 과거, 기억 역시 지워지는 집단적 기억상실을 문제점으로 지적한다. 강제이주 과정에서 기본권리가 짓밟히고 이를 회복하지 못한 철거민에겐 모든 것이 원통함으로 가슴 깊숙히 남는다는 역시 강조한다.

샤오가 이들 철거민의 인생 얘기, 투쟁 기록 등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상하이, 사라지다> 단지 철거민의 권리가 도시 발전 과정에서 어떻게 침해 당했는지를 전달하는 피해 보고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들 철거민이 자신들의 존엄성을 지키고 사회경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는지를 말하고자 한다. 중국의 개혁개방정책 실시 이후, 권리 의식은 어떻게 변하는지, 소유권 개혁과 같은 법적인 변화가 역사적으로 형성된 개인의 권리 의식과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등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러한 일반 주민의 투쟁이 쌓이고 확산하면서 중국이 개방된 사회로 이행하고 있고 개방될 있음을 주장한다. 결국 도시 주민이 살던 주택은 파괴적 도시정책으로 없어지고, 관료의 부패 등은 도시민에게 비통함을 안기었지만, 폐허 속에서 피어오른 것은 사회경제적 정의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위한 투쟁이며 이러한 투쟁을 통해 주민들 역시 변화함을 얘기하고자 것이다.


샤오가 주민의 관점에서 풀어내는 지난 10 상하이 철거 재개발 역사는 한국 도시에게도 익숙한 역사이다. 중국에서 강제 철거에 저항하는 주민의 모습은 우리의 과거이자 현재이기도 하다. 한국 역시 멀지않은 과거 1980년대 유엔인간정주계획(UN-HABITAT)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폭압적인 철거를 자행하는 국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선정된 불미스런 기록을 갖고 있을 정도로 철거의 기억은 아픔의 기억이다. 하지만, 아픔과 상실의 역사는 투쟁의 역사임을 한국 철거민 투쟁사가 증명한다. 두개의 다큐멘터리가 그려낸 용산재개발 참사에서 나타나듯이 이러한 아픔과 투쟁의 역사는 한국에서도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며, 그런 의미에서 철거민 가정과 일상의 파괴, 그리고 그들의 저항과 권리의식의 발전을 담담히 기록해 샤오의 노력은 한국 지식인에게도 많은 시사점을 던져준다.